정총리, 광복절 하루 앞두고 김좌진·한용운 생가 방문

페이지 정보

관리자 155 0 2020-08-24 09:21:04

본문

광복절 75주년을 맞아 애국선열들의 헌신에 감사 의미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충남 홍성 홍주의사총을 참배하고 있다.2020.8.14/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광복절 75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충청남도 홍성에 있는 홍주의사총, 김좌진 장군 생가 및 한용운 선생 생가를 방문해 참배했다.

이번 참배는 광복절을 맞아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애국선열들에 대한 감사를 표하기 위해 이뤄졌다.

홍주의사총은 한말 홍주성 전투에서 일제에 항거하다 희생된 의병들을 모신 묘소로, 희생된 의병들의 유해는 홍주천변 및 남산 일대에 방치됐으나, 1949년 항일의병들의 유골임이 밝혀져 홍주의사총에 묘역으로 조성됐다. 2001년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431호)로 지정됐다.

백야 김좌진 장군은 홍성 출신으로 만주에서 북로군정서를 이끌고 1920년 청산리 대첩을 승리로 이끌었다. 정부는 1962년 김좌진 장군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같은 홍성 출신인 만해 한용운 선생은 3·1운동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으로, 이후 불교의 대중화 및 독립사상 고취 운동을 전개했다. 정부는 1962년 한용운 선생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정 총리는 홍주의사총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더 크고 튼튼한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정부는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애국선열들의 나라를 위한 희생과 공헌에 합당한 예우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gayunlove@news1.kr 


출처: https://www.news1.kr/articles/?4027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