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이기리라'…청산리 전투 100주년 기념식 거행

페이지 정보

관리자 33 0 2020-11-07 20:05:07

본문

정총리·국방장관·보훈처장·애국지사 등 50여명 참석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 개최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4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용극장에서 열린 청산리 대첩 전승 100주년 기념식에서 송일국씨를 비롯한 연기자들이 특별낭독을 하고 있다. 2020.10.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청산리 대첩 전승 100주년 기념식이 24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용극장에서 열렸다.

백야김좌진장군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린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욱 국방부 장관,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등 정부 주요 인사와 김영관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과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 개최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4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용극장에서 열린 청산리 대첩 전승 100주년 기념식에 김영관 애국지사가 참석하고 있다. 2020.10.24 kimsdoo@yna.co.kr

'다시, 대한민국! 끝내 이기리라'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국방부 의장대의 추모 의식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추모 묵념, 영상 상영, 기념사, 축사,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정 총리는 축사에서 "청산리 대첩의 승리는 절망 속에서도 결코 포기하지 않는 한민족의 강한 정신과 의연한 결기를 보여준 역사"라며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에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는 독립유공자와 유족 예우에 성심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를 겪고 있다"며 "지금의 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고 선열들께서 못다 이루신 대한민국의 꿈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서 연설하는 정세균 총리
청산리 대첩 100주년 기념식서 연설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국립중앙박물관 용극장에서 열린 청산리 대첩 전승 10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10.24 kimsdoo@yna.co.kr

전지명 기념사업회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되살려 '코로나19' 등 국가적 어려움을 이겨내야 할 것"이라며 "'끝내 이기리라'라는 오늘의 슬로건처럼 국난급 위기를 극복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한 김좌진 장군의 증손인 배우 송일국은 뮤지컬 배우 6명과 함께 특별낭독 '들라시나요!'를 통해 숭고한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새 역사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다양한 영상과 그래픽을 배경으로 한 대금·대북 연주, 무용, 깃발공연 등으로 청산리 대첩을 재현한 창작 기념 공연 '끝내 이기리라'를 끝으로 행사는 마무리됐다.

청산리 전투는 1920년 10월 김좌진·홍범도·최진동 등이 중국 지린성 허룽(和龍)의 청산리 골짜기 일대에서 일본군 1개 여단과 싸워 승리한 무장 독립운동이다.

1920년 6월 봉오동 전투, 1933년 7월 대전자령 전투와 함께 한국 독립군의 중국 동북지역 3대 대첩으로 꼽힌다.

hyunmin623@yna.co.kr